빗썸, 신규 가상화폐 보호예수 모니터링 시스템 시행.. 투자자 보호 나서

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빗썸, 신규 가상화폐 보호예수 모니터링 시스템 시행.. 투자자 보호 나서

코인뉴스 0 1435 0 0

4e50f30d5a83ee540abe4f0c9ef0d4f2_1619686890_8585.jpg
 

29일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이 신규 암호화폐 보호예수 모니터링 시스템을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규 암호화폐 보호예수 모니터링 시스템'은 상장 직후 매물이 과도하게 풀려 일반투자자들이 입게 될 피해를 막기 위한 시스템이다.

 

거래소 지갑으로 대량 입금된 암호화폐의 출처를 확인한 후, 거래 승인 여부를 결정한다.

이용자가 상장 전후로 기준 유통량 이상의 암호화폐를 입금할 경우 거래가 제한된다.

이후에는 출처를 증명한 사람에 한해서만 거래가 가능하다.

 

또한 해외 접속 모니터링도 강화했다.

빗썸에 접속한 해외 IP에서 이상거래행위가 탐지될 경우 추가 인증을 요구한다.

암호화폐 대량 입출금을 요청한 해외 IP는 암호화폐공개(ICO) 참여 증명, 본인확인(KYC), 확약서 작성 과정을 거쳐야 한다.

 

빗썸 관계자는 "이용자 보호를 최우선 목표로 신규 상장 암호화폐에 대한 보호예수 정책을 시행하고, 자금세탁방지와 금융사기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시스템과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보완하고 있다"고 말했다.

0 Comments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