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금융감독원, "바이낸스 테슬라 토큰 유럽 증권법 위반 소지 有"

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독일 금융감독원, "바이낸스 테슬라 토큰 유럽 증권법 위반 소지 有"

코인뉴스 0 1468 0 0

4e50f30d5a83ee540abe4f0c9ef0d4f2_1619675818_2563.jpg
 

독일 금융감독원이 투자자들에게 바이낸스가 최근 출시한 주식 토큰이 유럽 증권법 위반 소지가 있다고 경고했다.

 

독일 금융감독원은 28일 암호화폐 관련주 가격을 추종하는 바이낸스의 주식 토큰을 요주의 대상으로 규정했다.

또한 바이낸스의 주식 토큰이 거래 전에 사전 발행되지 않는다는 것에 대한 설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독일 금융감독원은 바이낸스가 유럽연합의 투자 상품 설명 의무를 위반했다고 밝혔다.

또한 이런 규정 위반이 행정적인 범죄 행위에 해당하며, 바이낸스에 최고 500만 유로 또는 연간 수익의 3%에 해당하는 벌금을 물게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 22일 파이낸셜타임즈도 영국 금융감독청이 "바이낸스의 주식 토큰이 어떤 상품인지, 어떤 규정을 적용할 수 있는지 등을 파악하기 위해 바이낸스와 이야기 중"이라고 보도했다.

 

바이낸스가 이달 초 출시한 주식 토큰은 0.01주 단위부터 투자가 가능하다.

바이낸스가 발행한 스테이블코인인 BUSD로만 구매할 수 있다.

 

0 Comments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