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에 암호화폐 거래소 폐쇄 여부 결정된다.

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7월에 암호화폐 거래소 폐쇄 여부 결정된다.

코인뉴스 0 1674 1 0

091dbfc176db5b9801f04d44da4c547d_1619513396_4339.jpg
 

은행들이 9월 거래소 신고제 시행을 앞두고 암호화폐 거래소와 재계약 여부를 고심하고 있다

그동안 긍정적인 효과를 누렸지만, 최근 당국이 은행에 자금세탁 방지 의무 강화를 요구했기 때문이다.

 

은행과 실명계좌 제휴를 맺은 네 거래소는 금융당국의 신고 수리를 무난하게 받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은행들의 재계약 여부에 달려 있어 온전히 장담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

 

농협은행과 신한은행은 제휴 중인 암호화폐 거래소와 7월 계약 만료를 앞두고 있다.

농협은행은 빗썸·코인원과, 신한은행은 코빗과 계약을 맺고 있다.

 

지난달 개정된 법에 따라, 암호화폐 거래소는 924일까지 시중은행의 실명계좌와 연동해야 한다.

925일부터는 실명계좌 연동이 되어있지 않은 경우 원화 입출금 서비스를 할 수 없어 사실상 영업이 불가능해진다.

현재 빗썸, 코인원, 업비트, 코빗만 은행계좌를 받고 있고, 나머지 거래소들은 자체 법인계좌 등을 이용 중이다.

 

그동안 은행들은 암호화폐 거래소와 제휴를 맺고 신규 고객 유치 등 효과를 봤다.

케이뱅크는 지난해 6월부터 업비트에 계좌를 제공한 이후 신규 계좌가 크게 늘었다.

농협은행도 지난해 월 8~10만개 수준이던 신규 요구불 계좌 가입 수가 올해 325만개로 크게 늘었다.

 

암호화폐 투기 열풍이 거세지자 정부가 은행들에 책임 강화를 요구하면서 은행들의 관리 부담이 늘어나고 있다.

한 은행 관계자는 영업점에서 의심거래보고가 늘었고, 들어오는 수수료에 비해 관리비용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말했다.

 

케이뱅크는 최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갑작스러운 인출에 대응해 고유동성 자산을 충분히 보유하고 있는지 점검을 받기도 했다.

 

농협은행, 신한은행, 케이뱅크는 암호화폐 거래소의 안전성을 자체적으로 판단하고 있다.

하지만 은행연합회는 암호화폐 거래소의 자금세탁 위험 평가 기준을 새로 수립하고 있다.

은행들은 새 기준으로 거래소를 평가한 뒤 재계약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0 Comments

최신뉴스